메뉴 건너뛰기

photo essay  l 

사람이 살지않는 다보도 남포 방조제에서 바라보는 그 섬 뒤로 해가 넘어간다.

방조제 앞으론 사람이 살지 않는 섬 다보도가 있고 뒤로는 고운 최치원 선생이 다보도를 바라보던, 병풍처럼 펼쳐진 바위들..., 옛날에는 섬이었을 그 곳

그 한 가운데 남포 방조제 직선의 현대 문명이 있다.

다보도 석양, 저녁노을 ....,


보령시 대천 다보도 석양

다보도 발갛게 물들어 가는 해넘이..., 마음도 함께 넘어간다.


다보도 석양 저녁노을


남포방조제 석양

다보도 아름다운 해넘이 


_MG_7487_1200.jpg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551-24 강서한화비즈메트로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